[정성태 詩] 슬픈 고독

정성태 시인 | 기사입력 2018/01/06 [22:20]

[정성태 詩] 슬픈 고독

정성태 시인 | 입력 : 2018/01/06 [22:20]

 

 

슬픈 고독


                         정성태


아침 저녁으로 만나는
산책길이 있으면 좋아.

지나치게 험하지 않은
산기슭 소박한 터와 
그 아래 바다가 내려앉은

도회가 내뿜는 소음과 
사람 사이의 공해로부터
차라리 슬픈 고독에 드는

거기 나무와 풀꽃의 노래
무던한 시간 속에 침잠하며.


정성태 : 시인 / 칼럼니스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