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의 시] 편형동물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8/11/07 [18:01]

[백학의 시] 편형동물

백학 시인 | 입력 : 2018/11/07 [18:01]

                 

 

 

편형동물

                                       백 학  

 

 


  편형동물은 암 수의 구분이 없다는구나
  종족보전을 위해 그들은 머리 근처에
  정자를 분출하는 뾰족한 두 개의 돌기를
  가지고 있을 뿐이란다
 
  암흑속에서도 그들은
  스스로 빛을 발하며 상대의 몸뚱이에
  돌기를 찔러 넣기 위해
  사생결단으로 뒤엉켜 싸우더구나

  온 몸에 상처가 생기고
  상대의 돌기에 먼저 몸뚱이가 뚫려
  저버린 놈은
  스스로의 상처에 정자를 보관하며 출산의 수고를
  감수할 수 밖에 없다는구나

  바닥으로만 흐느적거리는 편형의 그들처럼
  너가 뚫어 놓은 내 피부속 기억들은 출산의
  기한조차 없는 심연이구나
  일억오천년전, 태초의 나신으로
  어둠속 發光하는 현란한 유영, 그 부드러움을 느끼고 싶어
  피부를 뚫고 나온 두 개의 돌기가 분리되어
  성기가 되었다는구나

  한 몸을 둘로 갈라 놓은 고통,
  교육방송 TV는
  그것을 진화라하더구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