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아름다움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8/11/25 [18:21]

죽어가는 아름다움

백학 시인 | 입력 : 2018/11/25 [18:21]
 
죽어가는 아름다움
                              백 학
 
희미한 새벽 머리맞
덩그렇게 놓여 있는 스테인레스 물그릇엔
기적소리
오랜 세월, 홀로 아침을 맞이 한다는 것은
황폐해져 가는 것
쓰다듬어야할 손길 하나 없는 사무침이다
 
위로 없는 생의 막다른 벌판위에서
멍하니
눈물마저 말라 버린 무표정의
가슴으로 걷는다는 것
적멸되 가는 것이다
멀리 검은 산으로 사라지는 네 뒷모습의
허허로움이다
 
나, 어느
슬픈 종족의 계보를 타고나
멈출 수 없는 그리움으로 흐느끼는 것
세월에 고개 숙이는 것이다
노을은 잡으려 다가가는 사랑이 아닌
바라만 봐야하는 사랑임을
알아가는 것, 안타깝게 죽어
가는 아름다움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