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건 너뿐이야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8/12/05 [14:21]

사랑한건 너뿐이야

백학 시인 | 입력 : 2018/12/05 [14:21]

    사랑한건 너뿐이야

 

                        백 학

 

어떻게 지내니

떨리는 목소리로 넌 물었지

 

어떻게 지내겠니

바램 없는 나날

 

한 걸음 떨어져서 보고싶다고

기약할순 없어도 사랑한다고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 한때는

알고 있는줄 알았었는데

 

그렇다면 나보러 어쩌란 말이니

그렇다고 어쩌라는 말도 못하고

 

비오는 날 속삭이던 너의 목소리

죽었다 깨어나도 잊지 말자고

 

돌산으로 이어진 다리 끝에서

헤어져도 만나자고 비가 오는데

 

남단으로 가는 길은 보이지 않아

어떻게 하여야만 되는 것이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