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블랙홀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9/04/12 [15:59]

[백학 詩] 블랙홀

백학 시인 | 입력 : 2019/04/12 [15:59]

     

 

             블랙홀

 

 

                             백학

 

오늘 처음으로

블랙홀의 존재를

인간의 눈으로 확인했단다

 

자기 속으로 한없이 무너져 버린

중력의 결집이

뻥 뚫린 것처럼 보인단다

 

그렇다면

어떤 빛도 빠져 나오지 못하는

너의 가슴은 얼마나 많은

한숨으로 밤을 채웠던 것이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블랙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