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겅퀴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9/05/12 [13:09]

엉겅퀴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9/05/12 [13:09]

 엉겅퀴

 

      高玄子

 

가시를 촘촘히 친  자줏빛
훈장이라도 단 듯 도도하게도
줄곧 근엄한 고독을 탄다

 

깊이 패어 들어간
기억 저편 너머로 가버린
톱니바퀴 끝 아찔한 두화

 

전장의 병사들을 가슴에 새기며
나라를 구한 승리의 꽃으로
전설을 남기기도 했던 슬픔보다

 

더 치명적인 독을 피우기 위해
구도하는 소녀의 절규는
종일토록 덤불 속을 헤맨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