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자 詩] 주안상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9/07/28 [12:24]

[고현자 詩] 주안상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9/07/28 [12:24]


 

 

주안상


한밤중에 울리는전화벨이 심쿵하다
온몸의 촉각은 깊이 묻어둔
그 지점까지 발달한다

마구 뛰기 시작한 심박수는
수신이 미약하던 그 골짜기까지
어느새 가늠이 어렵다
희귀병이라도 단단히 나 버린거다

통화음 너머에서 들려오는 소리
축지법이라도 부린 듯
허가증이 필요없는 출입문은
벌써 아까부터
제동 거리도 없이 열리고 있었다

마주 보는 술잔의 희열이 극에 달한다
문틈으로 밀려드는 흐릿한 조명
몰약보다 더 진한 눈동자의 파편
또  다시 한잔의 술은 후끈한 입김처럼
굉음을 지르며 채워지고 있다

온종일을 촉촉히 적시고도
헛헛한 마음은 얼마나 더 추락을 해야
본래의 냉정을 찾을까 아니
돌아가기에는 이미 틀린 것 같다

텔레비젼도 나를 위해 휘황한 색깔의

프로그램을 만들기에 열과성을 다하고
선풍기도  이리저리 구석구석 몸을
사리지 않으시고 내 안의 모든  장기까지
최상의 질좋은 공기로 채우고 있는데
이 밤의 시작은
이미 만취해 버린 한밤중이다

애호의 대명사여
지나버린 그 곳의 우여곡절 일랑
차창 밖으로 던져 버리시고
먼저 시작된 파티를 맞이 합시다
나는 그곳을 가기위해 걸친 것 하나 없이
신발 끈을 꽉 조여 준비를 마쳤소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늘 한 모금=고현자 시인

전체목록

연재이미지1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화담(花談) 현대시선 문학사 시로 등단 현대시선 작가협회 정회원 사) 창작문학예술인 협의회 정회원 백제문학 문인 협의회 정회원 2013년 현대시선 문학사 서울,경기지회 총무국장 현) 2014년 현 현대시선 문학사 홍보위원 동인지 수레바퀴4 , 5외 다수 가슴시린 발라드 2집 중 '언약' 작사 2000년 한국 노총장 표창 수상 현대시선 문학사 2012년 신인상 수상 현대시선 문학사 2012년 가을호 시 부분 우수상 수상 현대시선 문학사 오대산 한옥마을 시비 공모작 선정 창작문학예술인 협의회 2013년 (자연사랑 환경사랑)특별 초대 시화전시회 선정 창작문학예술인 협의회 2013년 올해의 시인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