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태풍이 지나간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9/09/06 [04:40]

[백학 詩] 태풍이 지나간

백학 시인 | 입력 : 2019/09/06 [04:40]

   

 

 태풍이 지나간

 

                        백학

 

태풍이 지나간 자리가 춥다

그렇게 한 계절이 바람으로

인하여 바뀌는 것인데

언젠가부터

애욕의 씁쓸한 뒷맛을 알고난

내 정신의 뼈마디들은

자고 일어난 늙은 짐승처럼

시리다

 

표표히 떠나가는 절정

채울 수 없는 슬픈 뜨란

여름이 지나간 자리가 아프다

강열하였던 섹스처럼

여린 살갗

온통 지울 수 없는 햇살의 지문

 

스친 틈새부터 겨울이 온다

목침에 의지하여 맞이하는

새벽녁

아무것도 잡히지 않는

뒤척임 끝내

눈을 떠서 움직여야 하는것

괴로운 일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