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詩] 문천지 나라 단상

정성태 시인 | 기사입력 2020/07/09 [18:26]

[詩] 문천지 나라 단상

정성태 시인 | 입력 : 2020/07/09 [18:26]

문천지 나라 단상

 

 

그들의 지랄은 세기적이다.

범죄 혐의자가 고위직 올라

니들이 뭐 어쩔건데?

도리어 국민 향해 큰소리다.

달교도 교주 문틀러는 

재판 중인 피의자와

자그마치 14차례 환담 비롯해

해외 나들이까지 대동했다.

 

반면 이 불한당 권력은

가난한 자들에겐 혹독하다

배고픔 견디다 못한 백성이

라면 혹은 계란 훔쳤다고

그 죄를 추상같이 추궁해

창살 안에 징역살이 가둔다.

그러면서 개혁 복창은

복날 염병보다 더 요란하다.

 

삐까번쩍 문천지 국가의

이 얼마나 위대한 발광인가?

 

 

詩 정성태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 1963년 전남 무안 출생. 1991년 시 '상실과 반전' 등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작가회의 회원,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시집 "저기 우는 것은 낙엽이 아니다" 외. 정치칼럼집 "창녀정치 봇짐정치" 등이 있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광고
정성태 시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