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줄기세포 진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우석, 영화 제보자를 통해 다시 관심 집중
 
강수빈
 
황우석박사가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2005년 우리 사회를 소용돌이로 몰아넣었던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조작 사태를 다룬 영화 <제보자>의 실제 주인공인 한학수 <문화방송> 피디는 10년 전 황우석 사태와 지금의 세월호 참사가 다르지 않다고 한 언론을 통해 말했다.
 
이 언론을 통해 그는 "비열한 언론인 술수에 능한 과학자 가면을 쓴 정치인 같은 보고 싶지 않은 우리의 치부가 남김없이 보여준 게 황우석 사태였다면, 기업의 탐욕 정부의 무능 공직자의 부패 윤리의 타락이라는 우리의 현실을 드러낸 게 세월호 참사"라고 강조했다.
 
황우석 사태를 관통한 화두였던 진실과 국익 논란에 대해 한 피디는 "사실 진실과 국익은 서로 상충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진실이냐 거짓이냐 또는 국익에 도움이 되냐 사익을 추구하느냐처럼 서로 카테고리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한다면 언론인은 진실을 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선택이 그 조직, 그 사회, 더 나아가 그 국가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1/03 [09:13]  최종편집: ⓒ plus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 불륜녀 민지영, 결혼 앞두고 친정 나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