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영화 제보자를 통해 다시 관심 집중

강수빈 | 기사입력 2014/11/03 [09:13]

황우석, 영화 제보자를 통해 다시 관심 집중

강수빈 | 입력 : 2014/11/03 [09:13]
 
황우석박사가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2005년 우리 사회를 소용돌이로 몰아넣었던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조작 사태를 다룬 영화 <제보자>의 실제 주인공인 한학수 <문화방송> 피디는 10년 전 황우석 사태와 지금의 세월호 참사가 다르지 않다고 한 언론을 통해 말했다.
 
이 언론을 통해 그는 "비열한 언론인 술수에 능한 과학자 가면을 쓴 정치인 같은 보고 싶지 않은 우리의 치부가 남김없이 보여준 게 황우석 사태였다면, 기업의 탐욕 정부의 무능 공직자의 부패 윤리의 타락이라는 우리의 현실을 드러낸 게 세월호 참사"라고 강조했다.
 
황우석 사태를 관통한 화두였던 진실과 국익 논란에 대해 한 피디는 "사실 진실과 국익은 서로 상충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진실이냐 거짓이냐 또는 국익에 도움이 되냐 사익을 추구하느냐처럼 서로 카테고리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한다면 언론인은 진실을 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선택이 그 조직, 그 사회, 더 나아가 그 국가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