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엽 시] 곱게 익어가야지

최종엽 | 기사입력 2016/11/04 [15:30]

[최종엽 시] 곱게 익어가야지

최종엽 | 입력 : 2016/11/04 [15:30]

 

 

 

 

곱게 익어가야지

 

 

                                    헌당 최종엽

 

花無는 十日 紅

곱고 향기롭던 꽃이

마르고 시든다.

 

 

인생의 꽃도

필 때와 질 때가 있다.

빛나는 눈

붉은 입술

뜨거운 가슴의

정열에 꽃.

 

 

꽃이 쉬 마르듯

우리네 삶도

푸른 계절을 지나

황금기 밀려온다.

 

 

어떻게 살 것 인가.

가을 하늘

빛 고운 과실처럼

익어가야 한다.

 

 

높푸른 하늘 아래

향기 고운 열매처럼

그렇게

그렇게

익어가야 한다.

 

 

 

아니다.

꽃 향 보다 더 고운

보시기 합당한

아름다운 꽃으로 익어가야 한다.

 

 

 

 

 


최종엽 시인 / 칼럼리스트

 (사)한중미래비전교류협회 회장

 신정역세권시프트 추진 위원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