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욱규의 시] 흡혈귀

세뇌된 바보들은 노예로 살 뿐이다.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17/01/18 [16:28]

[강욱규의 시] 흡혈귀

세뇌된 바보들은 노예로 살 뿐이다.

강욱규 시인 | 입력 : 2017/01/18 [16:28]

 

▲ 무엇이 민주주의인가?     © 강욱규 시인칼럼니스트.

 

 

[흡혈귀]

 

暻井 강욱규.

 

흡혈귀가 휩쓸고 간 세월

악마가 등골을 휘게해도

감사하고 부처를 죽일놈이라고 한다.

 

생각은 천치처럼 고장난 시계되어

유신시대를 못 벗어난다.

무거운 기억들은 언제 가벼워지려나?

 

흡혈귀는 살아서도 떠받들고

죽어서도 신(神)이 되었다.

또 흡혈된 기름장어가 전철을 밟으려 한다.

 

유창하게도 기름 좔좔 치는 두루뭉실한

사탕발림 철철철 쏟아진다.

 

아고 죽으면 끝이련가?

호국영령, 진짜 호국영령들은 왜 가만 계시나?

엄마 손 잡고 나온 꼬맹이가 든

촛불 뒤에 꽁꽁 숨으셨나?

 

흡혈귀가 훑고 지나간 세월따라

수많은 장이 된 흡혈귀들이 사람들을 괴롭힌다.

시인, 칼럼니스트, 공인중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暻井 강욱규 시인

더보기

연재이미지1
시인. 언론인. 19년간 시, 소설, 수필, 만담 습작 (습작연재사이트: http://yard.joara.com/kwg217) 호: 暻井 (경정): 밝은 우물이라는 뜻이니, 곧 마르지 않는 밝음, 끊이지 않는 밝음이라는 뜻의 아호입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광고
暻井 강욱규 시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