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공량 시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공량의 시] 빗방울
 
정공량

 

 

 

 

빗방울

    

    정공량

    

    

가벼워지기 위해 세상에 내린다

가벼워지기 위해 세상을 밟는다

    

혼자 지우지 못한 설움을 모아

오늘은 스스로 마음을 빛낸다

바람 속에 지워지며

지워지는 아픔의 뼈대를 세운다

    

낮은 곳으로 내려

더욱더 낮은 곳으로만 흘러내려

뉘우침 없는 희망을 세운다

    

혼자서 가는 길이

혼자서만 가는 길은 아니다

마음의 마디마디 혼곤히 젖는 슬픔

세상의 모든 슬픔과 기쁨 사이, 기웃기웃

세상의 모든 오늘과 내일 사이, 스물스물

낮은 숲을 일으키고 있다

    

지워지기 위해 세상에 내린다

지워지기 위해 세상을 밟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22 [00:32]  최종편집: ⓒ plus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 불륜녀 민지영, 결혼 앞두고 친정 나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