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내 물의 나라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7/10/08 [20:10]

[백학 詩] 내 물의 나라

백학 시인 | 입력 : 2017/10/08 [20:10]

 

               내 물의 나라

 

                                            백 학

 

젖어 가면서부터 어느새

후회는 나의 일상이 되었다.

물 없던 나날과 물을 거부했던 나날과

물을 몰랐던 모든 나날을 자책한다.

 

젖어 갈수록 나는

괴로움에 몸부림쳐야 했다.

물에 대한 갈증과 물에 대한 슬픔과

물에 대한 두려움으로 소스라친다.

 

한 방울의 물은

모든 물을 이해하기에 충분하다.

그러니까 나의 견고함은

진흙의 성으로 구축한 착각이었다.

가늘게 떨어지는 물방울에도

되돌릴 수 없이 허물어지는 가식.

 

후회는, 물과 함께

온몸으로 들어온다.

기쁨이 기쁨인 것만 아니듯

괴로움이 괴로움인 것만 아니듯

물과 함께 바람이

허허로운 추억으로 쳐들어 온다.

 

나의 괴로움은 그 것이다.

내가 뚫어 놓았던 틈새들 처럼

내 몸에 뚫린 틈새로 관통하는

밤의 습한 기후들,

기후를 타고 넘나 드는

거부 할 수 없는 영혼의 갈망.

 

어리석게도 나는

내가 모르는 사이 온통 젖어 버린 것이다.

삶의 이유가 후회가 되어 버린 것이다.

환희에 찬 두려움이 내면의 틈새들로

속속들이 맺혀지는 것이다. 괴롭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