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불법촬영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다.

- 문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감 김형기 -

김형기 | 기사입력 2017/10/11 [16:08]

[기고] 불법촬영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다.

- 문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감 김형기 -

김형기 | 입력 : 2017/10/11 [16:08]

[플러스코리아타임즈]‘몰래카메라’는 오래전 TV의 예능프로그램에서 몰래 설치한 카메라로 유명인들의 사생활을 엿보며 스타의 당황하는 모습과 진솔하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색다른 웃음을 제공하면서 그 활용의 경계를 확장하며 우리의 일상 생활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상대방의 동의 없이 여성탈의실·공중화장실 등에서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찍거나, 모텔 등 숙박업소에서 성행위 모습을 몰래 찍는 영상을 일컫는 용어로 쓰이고 있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몰카’로 약칭되는 용어가 ‘이벤트나 장난 등 유희적 의미’를 담고 있어 스마트폰이나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시민들이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고 범죄의식을 약화시킨다는 지적이 있어 경찰에서는 ‘몰카’라는 용어 대신 법적 용어인 ‘카메라 등 이용 촬영범죄’로 표현하되 약칭으로는 ‘불법 촬영범죄’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로 하였다.

 

 

범죄 통계를 살펴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범죄’는 2010년 1,134건에서 2015년 7,623건으로 6년간 7배가량 증가했다. 2017년 7월말 현재 3,286건으로 여성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점점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카메라 등 이용 촬영범죄 증가는 최근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고 초소형 카메라 등을 손쉽게 접할 수 있으며, 사용방법도 점점 간단해 지면서 점점 지능화·변종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불법으로 촬영된 피해자의 얼굴과 신체부위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었을 때 발생하는 2차 피해를 생각하면 동 범죄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를 알 수 있다. 

 

이에 경찰에서는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위장형·초소형 불법카메라 설치여부에 대한 상시 점검과 피의자 검거시 주거지 내 컴퓨터와 저장매체 압수수색을 통해 여죄 등을 철저히 규명하고, 상습범 및 피해자가 다수인 경우 구속수사 하는 등 엄정 대응하고 있다.

 

카메라 이용 촬영범죄는 단순한 호기심에 의한 ‘불법촬영’이라도 중범죄에 해당하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서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신상정보등록, 취업제한, 비자발급제한 등 사회적으로 성범죄자 낙인이 찍혀 고통을 당할 수 있는 중대범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나의 모습이 찍힌 동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고 가정해 보자. 생각만 해도 창피함과 수치심에 끔찍할 것이다. 불법촬영 범죄는 성폭력과 같은 신체적 가학행위 이상의 치명적인 상처를 입히는 중대범죄임을 우리 모두 명심하고 불법촬영 및 영상 유포행위를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불법촬영은 장난이 아닌 명백한 범죄행위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