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중령 이상은 유럽.. 위로여행도 계급따라 차별

소령 이하는 동남아, 준ㆍ부사관은 제주도, 준부사관 제주도여행 30%가 기무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7/10/12 [09:41]

軍 중령 이상은 유럽.. 위로여행도 계급따라 차별

소령 이하는 동남아, 준ㆍ부사관은 제주도, 준부사관 제주도여행 30%가 기무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7/10/12 [09:41]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국회 국방위 더불어민주당 국방위 간사 이철희 의원(비례대표)은 11명확한 근거 없이 이루어지고 있는 군인들의 부부동반 여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 이라크에서 전사한 군인들의 남겨진 가족에게 비보를 전달하는 임무를 맡은 군인과 유가족들의 분노와 절망을 접하고 전사자의 가족들을 위로한 영화 '작은세계'     © 편집국

 

이철희 의원실은 최근 5년간 각 군과 국방부 주관으로 시행된 부부동반 해외/국내 여행 현황 분석했다그 결과공군 1,467(해외 961제주도 506), 해군 360(해외 68제주도 360), 육군 250(해외), 국방부 452(해외 157제주도 295)이 군 예산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지는 서유럽(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 동남아(캄보디아태국중국 등)와 제주도였다여행지는 계급별로 다른데 중령 이상은 유럽소령 이하는 동남아준위 이하 준부사관은 제주도이다. 2015년부터는 소수 준부사관 부부들이 동남아를 다녀왔다군 예산으로 제주도 부부여행을 가는 장교는 없었고준위 이하 1,161명의 준부사관과 군무원이 제주도에 다녀왔다부부동반 해외여행에만 쓰는 예산이 매년 10억이 넘는다예산에는 특별한 항목이 없고 전력운영비에서 지원된다.

 

각 여행 행사의 제목은서유럽은 우수근무자 해외시찰/국방사절단”, 동남아는 근무유공자 및 우수대대장 국외 위로행사” 또는 우수근무자 국외 역사/문화탐방”, 국내(제주도)의 경우에는 유공자 국내 위로행사” 또는 모범 준 부사관 국내시찰” 등으로 붙여졌다국방부 주관 준부사관 국내시찰 중 매년 약 30%가 기무사 소속 인원이라는 사실도 눈에 띄었다.

 

법률은 물론 국방부의 내부 규정에서도 예산 지원 근거를 찾을 수가 없다각 군과 국방부는 “1995년 대통령 지시로 시작되었다고만 밝혔다뚜렷한 근거 없이 이루어지는 부부동반 여행은예산의 방만한 운영이라는 측면에서 과거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되었으나 개선이 없다.

 

이철희 의원은, “이동이 많고격오지 근무도 마다할 수 없는 군 특수성 상 부부동반 위로여행을 지원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다만 차별 시비 등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근거와 기준을 명백히 마련해야 한다각 군 별로 해당 인원이 크게 차이나는 것이나 계급에 따라 여행지에 차등을 두는 것또 국방부 준부사관 중 혜택 받는 사람들의 30%가 기무사 소속인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계급이나 출신소속에 무관하게 명백하고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해서 투명하게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