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행을 결정짓는 마지막 대회, 쇼트트랙 4차 월드컵 목동에서 개최

보도국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17/11/14 [13:12]

평창행을 결정짓는 마지막 대회, 쇼트트랙 4차 월드컵 목동에서 개최

보도국 신종철기자 | 입력 : 2017/11/14 [13:12]
▲     © 보도국 신종철기자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2017/18 ISU 쇼트트랙 4차 월드컵이 11/16-19일 목동실내빙상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시즌 월드컵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쇼트트랙 국가별 엔트리 결정전을 겸해 4차대회까지만 개최되어, 목동에서 개최되는 월드컵 대회가 이번시즌 월드컵 마지막 대회이자 엔트리를 결정짓는 최종 대회가 된다. 이 때문에 이번 대회에는 이전 국내에서 개최되었던 월드컵들과 달리 국가별 최정예 선수들이 대거 출전하고 선수단 규모 역시 40여개국에서 340에 달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쇼트트랙 종목 전체 엔트리는 500m, 1000m는 32장, 1500m는 36장이며, 국가별로는 종목별 최대 3명, 남녀 각 5명까지만 출전 가능하다. 계주는 남녀 각 8개국에만 출전권이 주어진다.

우리 대표팀은 3차대회까지 전체 24개 금메달 중 절반인 12개를 획득한 것을 비롯해 은메달,7개, 동메달 7 개등 총 26개의 메달을 획득했으며, 특히 1500m는 남녀가 1~3차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빙상연맹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제고와 우리 대표선수들의 기를 북돋기 위해 대회 기간 중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할 계획이다. 정빙시간에는 관중과 함께하는 이벤트를 진행해 대표팀 캐리커처가 들어있는 기념 티셔츠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며, 빙상장 외부에서는 쇼트트랙 대표팀 캐리커처와 대표팀 헬맷 디자인 등을 활용한 타투 스티커 및 응원문구 작성 부스가 설치된다.

 


또한, 우리 선수들이 직접 고른 본인의 응원곡을 해당 선수의 레이스때 틀어 치어리더 들과 함께 흥겨운 응원 분위기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4일간 진행되는 이번 대회의 1일차와 2일차(11/16~17)에는 종목별 예선경기가 진행되며 18일에는 개회식을 비롯한 500m,1500m 본선이 진행된다. 대회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1000m와 남녀 계주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대회 입장티켓은 옥션에서 판매 중이며, 대회기간 중에는 목동실내빙상장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제보) 카카오톡ID 8863051

e-메일: s1341811@hanmail.net

여러분의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