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詩]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시인 | 기사입력 2017/11/23 [09:15]

[김명숙 詩]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시인 | 입력 : 2017/11/23 [09:15]
▲   선사우적지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태고에 하늘과 땅이 있었다면

이곳 부천의 고리울엔 선사시대가 열렸다.

 

땅을 파 움집을 짓고, 사냥을 하며

부족마을을 이루었던 

옛 우리 마을의 선조들

 

세월의 편주를 타고 후예들이

뿌리를 내려 여기 살아왔으니

선사시대의 터전, 그 이름이 바로

고리울 고강동의 현 주소다

 

동으론 김포 벌, 서로는 시흥

남으론 서울, 북으로는 부평과 인천

계란 노른자위처럼 중심부에 있으니

홍수가 져도 끄떡없고

태풍이 불어도 끄떡없다

 

인심 또한 훈훈해서 이웃하고 사는 주민

들어올 땐 미련 없다가도

살다보면 쉬 떠나지 못하는 마을

 

세세토록 아끼고 사랑해야 할

우리의 보금자리, 고리울 고강동

 

 

                      김명숙 시인  

 

프로필

 

*시인, 아동문학가

*시집 <그 여자의 바다> 문학의 전당

*초등학교 5학년 음악교과서 "새싹" 저자

*가곡 33곡/ 동요 65곡 발표

*제54회, 57회 4.19혁명 기념식 행사곡 "그 날" 작시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추모곡 "영웅의 노래" 작시 

*수상:부천예술상, 한국동요음악대상, 창세평화예술대상, 도전한국인상 외 다수 

*이메일:sunha388@hanmail.n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