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롯데 판결 국민의 기대 뒤집어

김일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1/04 [14:57]

뉴욕타임스, 롯데 판결 국민의 기대 뒤집어

김일미 기자 | 입력 : 2018/01/04 [14:57]

[플러스코리아타임즈=김일미 기자]뉴욕타임스 22일 자 기사에서 다국적 기업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의 횡령 및 비리 스캔들 관련 배임 등의 혐의로 내려진 유죄 판결을 보도한 것이 JNC TV 외신 브리핑에서 소개되었다. 

뉴욕타임스는 법원이 신 씨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하여, 신 씨가 실질적으로 그룹 운영을 지속 가능하게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번 선고는 막강한 대기업 재벌에게 위법시 더이상 처벌 없이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를 뒤집었으며, 이러한 기대는 올해 삼성제국의 3대째 상속자인 이재용이 뇌물혐의로 5년 징역형을 받으면서 생겼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는 또한, 신 씨의 사건 판결은 기업 총수가 형사범죄 혐의로 기소되어도 최고의 형벌은 피해 가는 오래된 내력의 연장선이 되었으며, 이 판결은 변화가 목전에 있지 않거나 모두에게 적용되지 않음을 암시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검찰이 지난해 롯데를 운영하는 가족 전체를 횡령, 탈세 및 기타 혐의로 기소 처분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조치라고 전하며, 한국 정부 당국은 오랫동안 법을 어기는 재계 거물들을 특별 대우해왔다는 비난을 받아왔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경제성장에 위협이 될 것을 우려하여 관료들이 더 엄격한 처벌을 꺼리고 있다는 비평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BBC 22일 자 기사에서 대기업 중 하나인 롯데에 대한 수사는 한국에서의 광범위한 부패 척결 노력의 일부분이며, 이 판결이 중요한 이유는 한국 경제 성장에 크게 기여했던 대기업들은 처벌할 수 없는 것으로 간주되곤 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BBC는 최근에 삼성, 현대, LG 같은 대기업이 불평등과 부패로 인해 대중의 분노를 받아왔다고 전하며, 뉴욕타임스와 마찬가지로 성역이었던 대기업을 처벌할 수 있는 요인으로 적폐청산을 열망하는 국민들의 노력을 짚었다.

 

 

 

블룸버그는 22일 자 기사에서 롯데에 대한 처벌은, 부패 스캔들로 탄핵된 박근혜 대통령의 후임인 문재인 대통령이 재벌에 의해 저질러진 범죄에 대해서 덜 관대할 것이라는 결의를 강조한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탈세, 횡령, 부패로 얼룩진 대기업들이 관대한 처분을 받는 관행이 근절되고 더 건강한 기업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