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북한 선수단 47명 모두 도착

김일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2/02 [09:01]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선수단 47명 모두 도착

김일미 기자 | 입력 : 2018/02/02 [09:01]
▲ 남북 선수들이 훈련한 마식령 스키장     © 김일미 기자


 [플러스코리타임즈 김일미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측 선수단 32명이 1일 마식령스키장 훈련에 참가한 우리측 선수단, 취재진 등 45명과 함께 아시아나 전세기를 타고 방한했다.

 

원길우 체육성 부상을 단장으로 한 선수단은 1박2일 동안 원산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공동 훈련을 위해 방북했던 남측 스키 대표단이 돌아오는 전세기편에 동승해 이날 오후 6시15분 양양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원 단장이 이끄는 북한 선수단은 선수 10명(알파인·크로스컨트리 각 3명, 쇼트트랙 2명, 피겨스케이트 2명)과 코치진 3명, 지원인력 18명으로 꾸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 25일 한국에 온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2명과 코치 3명을 포함해 북측 선수 22명과 임원·코치 25명 등 47명이 모두 도착했다. 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합의한 인원(46명) 보다 1명 늘어난 규모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관계자는 “1명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선 현재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 마식령스키장에 참가한 남북선수들이 평창 겨울올림픽 북측 선수단 32명이 1일 오후 양양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도착한 북측 피겨스케이팅 페어 김주식(오른쪽)·염대옥(오른쪽 둘째) 선수가 입국장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김일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