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 전환

2022년까지 공장 2만 곳·일자리 7만5000개 창출…전문인력 양성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3/09 [08:11]

스마트공장,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 전환

2022년까지 공장 2만 곳·일자리 7만5000개 창출…전문인력 양성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3/09 [08:11]
▲     © 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모습.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 정부가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유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전국에 2만 곳에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7만5000개를 창출한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8일 광화문 KT빌딩에서 제5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을 심의했다.

 

정부는 스마트공장 확산을 정부 중심에서 민간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스마트공장의 민간과 정부 주도 구축 비율은 올해는 30% 대 70%이지만, 2022년까지 50% 대 50%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협력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상생형 모델’도 도입한다. 이럴 경우 재원 부담 비율은 정부가 30%, 대기업이 30%, 중소기업이 40%다.

 

스마트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공장의 스마트화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전문인력 양성을 돕기로 했다.

 

2022년까지 기존 생산인력을 스마트공장 운영인력으로 활용하는 재직자 직무전환 교육을 5만명에게 실시하고, 스마트공장 기반기술 개발과 운영설계 고도화를 위한 석·박사 교육과정을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해 센서·로봇·솔루션 등 요소기술과 AI·VR 등 고도화기술 확보를 위한 R&D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업종별·지역별 시범공장을 올해 6개에서 2022년까지 50개로 늘리고 대표공장을 확대해 중소기업의 벤치마킹을 유도할 방침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공장도 구축해 공동 활용하기로 했다. 스마트공장을 이미 구축한 기업들을 위한 전용사업을 올해 142억 규모로 신설하는 등 고도화에 힘쓰기로 했다.

 

스마트공장 기술과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 육성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선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 얼라이언스’를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스마트공장 확산을 통해 생산성 향상,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중소기업의 근로환경 개선 등을 통해 청년이 찾아오는 양질의 일자리가 확대된다는 목표 하에 정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