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업무서 손 뗀다…대기 발령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4/16 [18:20]

대한항공, 조현민 업무서 손 뗀다…대기 발령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4/16 [18:20]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업무에서 배제됐다.

 

대한항공은 16일 오후 입장자료를 통해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제공=뉴시스     ©운영자

 

조 전무는 전날 대한항공 임직원 메일을 통해 이번에 저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조 전무는 함께 일했던 광고 대행사 관계자 분들과 대한항공 임직원 여러분들 모두에게 한 분 한 분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제가 업무에 대한 열정에 집중하다 보니 경솔한 언행과 행동을 자제하지 못했고 이로 인하여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저는 이번 일을 앞으로 더욱 반성하며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저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이번 일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자 잘못이라며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인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조 전무의 사과 이후 대한항공 소속 3개 노동조합은 조 전무의 사퇴를 촉구했다. 노조는 조 전무의 경영일선 사퇴와 함께 국민을 비롯해 모든 직원에게 진심어린 사과, 경영층의 추후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