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경찰 조사 후 적절 조치”…노조 “조현민 사퇴하라”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4/16 [14:55]

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경찰 조사 후 적절 조치”…노조 “조현민 사퇴하라”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4/16 [14:55]

대한항공은 16일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과 관련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경찰이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을 자제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만큼 앞으로 발생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창구 일원화 차원에서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 민중당 서울시당이 16일 서울 중구 한진그룹 앞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폭력행위 의혹 항의서한 전달 기자회견을 한 뒤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경찰은 현재 갑질 피해를 당한 광고대행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특히 조 전무가 던진 컵을 유리컵으로 보고 있다. 만약 유리컵이 피해자의 얼굴 등을 향했다면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

 

앞서 지난 15일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사퇴를 요구했다.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은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조 전무의 경영일선 즉각 사퇴와 국민을 비롯해 모든 직원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또 경영층의 추후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연일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들조차 국민들의 지탄을 받기에 이르렀다면서 나아가 6만 가족들의 삶 자체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은 2017년 영업이익이 1조원을 육박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지만, 우리 직원들은 20151.9%, 20163.2%에 불과한 임금상승과 저비용항공사(LCC)보다도 못한 성과금을 받았다면서 그럼에도 직원들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을 갖고,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그 모든 노력들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져 버렸다. 왜 우리 직원들이 자괴감을 느껴야 하는가. 왜 우리 직원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비난의 화살을 대신 맞아야 하는가라고 토로했다.

 

“2만여 대한항공 직원은 대한항공회사 명칭의 지속 사용을 간절히 희망한다면서 조 전무의 갑질 행동에 형용할 수 없는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