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보훈청, 박차정 의사 순국 74주기 추모식 거행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5/25 [09:02]

부산보훈청, 박차정 의사 순국 74주기 추모식 거행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5/25 [09:02]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부산지방보훈청​​​​(청장 민병원)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금정구 만남의 광장 내 박차정 의사 동상 앞에서 (사)박차정의사숭모회 주최로 ‘박차정 의사 순국 74주기 추모식’을 거행한다.


이날 추모식에는 유족, 기관장 및 동래여중, 동래여고 학생, 동래학원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하여 △추도사, 추모의 시 낭독,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1910년 5월 8일 동래 복천동에서 출생한 박차정 의사는 1929년 2월 동래일신여학교(현 동래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한 그 해부터 ‘근우회’ 중앙집행위원을 시작으로 국내에서 여러 항일운동을 주도하다가 일제에 의해 옥고를 겪었다. 이후 중국으로 망명해 1931년 김원봉과 결혼, 이듬해 남편과 함께 ‘조선혁명간부학교’를 설립하고 제1기 여자교관으로 활약했으며 이후 민족혁명당 부인회(조선부인회)를 결성해 활동하기도 했다. 조선의용대 복무단장으로 중국 강서성 곤륜산에서 일본군과 전투 중 총상을 입은 후유증으로 광복을 한 해 앞둔 1944년 5월 27일 34세의 나이로 순국했다.


이에 정부는 한국여성독립운동의 거목으로 활동한 공적을 기려 1995년 광복 5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고, 국가보훈처는
2006년 5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