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발로 뛰는 혁신산업의 현장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08:48]

김동연 부총리, 발로 뛰는 혁신산업의 현장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7/11 [08:48]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한 한국대표단은 7.8.(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서 개최된 러시아 최대의 국제산업기술박람회 「2018 이노프롬」의 파트너국으로 참석하였다.

 

 

이번 이노프롬은 총 95개국 기업인 5만여명이 참가하여 분야별 전시와 150여개 포럼·세미나를 통해 교류하는 글로벌 산업 혁신의 장이 될 전망이다.

 

 

김 부총리는 개막 축사에서, 6.22일 한-러 정상회담 당시 푸틴 대통령이 한국측의 참여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 문 대통령이 부총리 참석을 특별히 당부한 점을 강조하면서,

 

 

혁신성장을 경제정책의 핵심 기조로 하고 있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서 이번 이노프롬에서 혁신의 의미를 세 가지 각도에서 제시했다.

 

첫 번째로, 이노프롬은 전세계 95개국의 혁신기업인 5만여명이 참석하여 ‘발로 뛰는 현장의 혁신’이 구현되는 장으로서,

 

 혁신 담당자들이 산업 혁신의 최전선에서 역동적이고 현실적인 현장의 혁신을 경험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한국정부가 혁신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 혁신성장 본부를 설립한 사례를 소개하면서, 이노프롬을 통해 참가국들이 혁신 경험을 공유할 것을 제안했다.

 

두 번째로, 김 부총리는 이노프롬과 같은 시기에 개최되는 러시아 월드컵을 통해 ‘경쟁과 혁신’의 관계에 주목하였다.

 

 월드컵에서 각국이 승리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과정에서 세계 축구의 수준이 성장하듯이,

 

 혁신정책에 있어서도 각국의 선의의 경쟁에 따른 결과물이 이노프롬을 통해 도출되고 세계 경제의 혁신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보았다.

 

마지막으로, 한-러 양국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북방·신동방 정책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혁신협력을 지속해야 할 것임을 강조하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양국이 현재 마련 중인 9-브릿지 행동계획이 오는 9월 동방경제포럼까지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가야 함을 강조하였다.

 

한편, 김 부총리는 개막식 직후 예브게니 쿠이바셰프 스베르들롭스크州 주지사 주재로 개최된 환영 리셉션에 참석하여,데니스 만투로프 러 산업통상부 장관 등 러시아 인사들과 양국 혁신·산업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모하메드 알 사다 카타르 에너지·산업부 장관, 유세프 유스피 알제리 산업·광업부 장관 및 비탈리 보브크 벨라루스 산업부 장관과 각각 면담을 갖고 산업, 에너지 분야 등 양자 경제협력 현안들에 대해 논의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