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아베규탄’ 1만5천 명, 서울 광화문을 덮었다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19/08/13 [15:15]

폭염 속 ‘아베규탄’ 1만5천 명, 서울 광화문을 덮었다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19/08/13 [15:15]

 

▲     노 아베' 팻말을 들고 구 일본대사관 앞에 모인 시민들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서울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8도를 넘어섰다는 보도가 나올 정도로 폭염이 기승을 부린 10일, 주한 일본대사관이 있던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아베규탄 제4차 촛불문화제'는 이 같은 더위에 아랑곳하지 않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뜨겁게 터져 나왔다.
 

기상청의 비공식 집계로 보도된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2도, 공식으로는 36.5도였던 폭염이었으나 이날 700여개 시민단체가 모인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열린 촛불문화제 시작 시간인 오후 7시에는 1만5000여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이 이 폭염을 뚫고 참여했다.


또 이날 집회에는 3000명 일본인의 동의 서명을 안고 일본 오사카에서 왔다는 일본인 오카모토 아사야씨가 무대에 올라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취한 직후인 지난 4일 성명을 낸 지 일주일 만에 3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며 "이대로 침묵할 수 없다는 3000명 일본인의 목소리를 들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는 "아베 정권에 일본이 저지른 범죄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지하게 사과하고 모든 한국 적대 정책을 그만둘 것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배상을 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제보) 카카오톡ID 8863051

e-메일: s1341811@hanmail.net

여러분의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