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올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전남 4곳 선정

-국비 361억 포함해 2023년까지 819억 들여 도시 활력 회복-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14:45]

전라남도 올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전남 4곳 선정

-국비 361억 포함해 2023년까지 819억 들여 도시 활력 회복-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0/09 [14:45]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국토교통부의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담양과 장흥, 함평, 무안 등 4곳이 선정돼 국비 361억 원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선정된 4곳은 ▲담양군 ‘문화생태로 천년을 디자인하다’ ▲장흥군 ‘칠거리 골목르네상스’ ▲무안군 ‘꿈틀꿈틀 생동하는 행복무안’ ▲함평군 ‘함평천지, 한우·나비·국화축제와 만남’ 등이다.

오는 2023년까지 국비 361억 원과 지방비 241억 원, 공기업 174억 원, 주택기금 43억 원 등 총 819억 원이 투자된다. 주거복지와 골목상권 활성화,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 등으로 지역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도시경쟁력을 강화하게 된다.

전라남도는 많은 시군이 공모에 선정되도록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전라남도 도시재생지원협의회’공모 컨설팅, 도시재생 전문가 양성을 위해 도시재생대학 운영, 지역 특색을 살린 도시재생 설명회 등 도 차원에서 공모선정에 선제적, 체계적으로 대응해왔다.

전남에선 2014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9개 시군 20곳이 선정돼 국비 1천940억 원, 지방비 1천361억 원, 공기업 1천264억 원, 기금 57억 원 등 총 3천301억 원을 확보했다.

주택 개량, 공공 임대주택, 어울림센터, 창업 플랫폼 등을 추진하고 쇠락한 구도심의 주거 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쓰이게 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의 하나다. 원도심의 도시 활력 회복, 삶의 질 향상, 일자리 창출, 공동체 회복 및 사회 통합 등을 위해 추진된다.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내년에도 도시재생 공모에 다수가 선정되도록 시군 맞춤형 공모 컨설팅을 강화하고 LH 등 공기업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