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바둑리그 ‘수려한 합천’팀, 6승 2패로 전반기 1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7:39]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수려한 합천’팀, 6승 2패로 전반기 1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2/02 [17:39]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해 신생팀 ‘수려한 합천’팀은 지난 달 30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9라운드 3경기에서 한국물기정보와 2~5지명 선수의 활약으로 4-1 대승을 거두어 전반기 1위를 유지했다.

수려합 합천팀은 형님·동생의 조화가 환상적인 팀으로 특히 '합천의 아이들'로 불리는 박종훈·박상진 두 명의 루키가 결정적일 때마다 홈런을 치며 팀 승리를 이끌고 있다.

사기 면에서 의미를 부여할 만한 점이 눈에 띄었다. 경기 전 열성적이기로 소문난 합천군 바둑관계자들이 지역 특산물을 한보따리 들고 검토실을 찾았고 주장 박영훈 9단은 낮에 결혼식을 올린 머리와 차림 그대로 대국장으로 달려 왔다. 이런 면면들이 팀원들, 특히 어린 선수들의 승부욕을 크게 끌어올렸다.

박영훈 9단이 강동윤 9단에게 허망하게 선취점을 내준 후 팀의 보루인 이지현 9단이 곧장 반격에 나섰고 이어 5지명 루키 박종훈 3단이 랭킹 28위의 젊은 강자 박하민 6단을 꺾는 중월 홈런을 쳤다.

이날의 주인공은 수려한 합천팀의 3지명이자 2001년생 루키인 박상진 4단이었다. 랭킹 4위의 한국물가정보 주장 신민준 9단을 꺾는 장외 끝내기 홈런을 친 그는 초반 힘 싸움에서 전혀 밀리지 않았고 우상의 승부처에서 단번에 우위에 선 다음 완벽한 마무리로 항서를 받아냈다.

그 결과 수려한 합천팀은 최종 4국에서 예비역 박승화 8단까지 승리하며 대승의 기쁨을 누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