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 와보랑께 박물관 ’ 마당에 봄비 반기는 산수유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2/29 [15:56]

[포토] ‘ 와보랑께 박물관 ’ 마당에 봄비 반기는 산수유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2/29 [15:56]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사투리박물관으로 잘 알려진 전남 강진군 병영면 장강로 와보랑께 박물관 정자 마당의 산수유가 꽃망울을 터트려 봄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

 

모두 4 개의 전시공간이 마련된 와보랑께 박물관은 민속용품과 전라도 사투리 , 지금은 볼 수 없는 옛 생활 · 교육 · 농사용품 , 한글그림과 체험학습장 , 그림과 특별전시장이 마련되어 어른들의 추억여행과 함께 아이들 교육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

 

예년에 비해 10 여 일 일찍 개화한 산수유가 반갑다는 김성우 와보랑께 박물관장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다음달 7 일까지 임시 휴관을 하게 돼 아쉽다 .” 3 월 중순까지는 산수유 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