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개토왕릉 비문, '與倭 新' 일제가 고의로 지워

김민수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13/04/22 [20:17]

광개토왕릉 비문, '與倭 新' 일제가 고의로 지워

김민수 칼럼니스트 | 입력 : 2013/04/22 [20:17]
[역사=플러스코리아]김민수 역사칼럼=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릉비(國剛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陵碑)의 입비(立碑) 목적은 於(是:山陵)立碑 銘記勳積 以示後世 어시(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릉)입비 명기훈적 이시후세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릉에 비석을 세워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의 훈적을 새겨 이를 후세에 전하는 것이다.
 
▲ 올초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시에서 광개토대왕비문을 압축한 고구려비가 발견돼 국내 고고학계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학계에서는 고구려 역대 왕릉을 관리하기 위해 기록한 ‘수묘비(守墓碑)’라고 보고, 광개토대왕비문을 압축해놓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 편집부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릉비(國剛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陵碑) 능비문(陵碑文)의 주어는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國剛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이다. 고구려(高句麗)가 배반한 백제를 적대시하여 낮춰 부르는 백잔(百殘)의 비칭(卑稱))에서 고구려의 백제에 대한 인식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백제와 신라는 고구려(高句麗)에 속하는 옛 백성이었으나 배반하여 조공(朝貢)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고구려,백제,신라 삼국의 역학관계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고 고구려의 향후 대 백제 강경정책을 예상할 수 있다.
 
  백제(百濟)의 국력이 강성해져 고구려(高句麗)에 조공하지 않고 강성해진 국력을 바탕으로 왜(倭:일본)를 제후국으로 삼았고 고구려는 배반한 백제를 괘씸죄를 적용해 응징하려 하였음을 알 수 있다.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國剛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의 고구려 국왕 즉위 후 백잔(百殘:백제)의 제후국 왜(倭:일본)가 백제(百濟)에 조공(朝貢)하러 신묘년(辛卯年:391년)에 바다를 건너오자 왕(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國剛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이 기다렸다는 듯이 친히 군대를 이끌고 백잔(百殘:백제)과 백제(百濟)에 조공(朝貢)하러 바다를 건너온 왜(倭:일본)를 격파(고구려를 배반한 백제 응징이 목적)하여 응징하고 신라는 다시 신민으로 삼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