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폭염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13/08/12 [10:42]

詩. 폭염

강욱규 시인 | 입력 : 2013/08/12 [10:42]
▲ 과수원의 복숭아가 익어가는 풍경.     © 강욱규 시인
[폭염]
 
폭포수 꺼구로 솟 듯
도시 도로 아스팔트에서
허연 김 아지랑이 푹푹푹 끓어 오른다.
 
덥다는 말 조차 상냥한 언어 될 듯
그 말 걷는다면 날씨는 날고 있다.
 
요란히 부서질 듯 돌아가는
실외기는 오늘 제일의 일꾼이다.
그의 부지런함에 각종 네모 안에서
커피도 마시고 수다도 웃으며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럴 때 매미소리 더 짙어가고
과수원 복숭아 더욱 풍만해지고 있다.
 
더 살쪄가는 요염하고 풍성한
그 모습에 마냥 이 더움을 밉다고만 못한다.
 
식후 향긋함을 덧칠해줄
그들 더욱 탐스러워져 감에
그냥 네모 안에서 미소지어 본다.
시(詩)와 칼럼 등으로 올바르고, 따뜻하고 바른 사회로 바꾸기 위해 분골쇄신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