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 버리기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13/08/27 [08:43]

우울 버리기

강욱규 시인 | 입력 : 2013/08/27 [08:43]
▲ 불완전한 인간의 형상화.     ©강욱규 시인

[우울버리기]

아침 태양빛 개수같은 긍정
세상에 참 많아도
어떤 날엔 한 두개 우울에도
깊이 사무칠 때가 있구나.

그래 이럴 땐 우울 흠뻑 젖은 것들
모두다 꽁꽁 묶고 싸매 모아서
밤 하늘에 아름다운 별 뜰 때
달 뒷면 계수나무 빨래줄에 널어
말리자꾸나.

찡그리면 찡그린 쪽으로 달려버리고
웃으면 웃는 방향으로 걷지 않더냐고
스스로 알밤 천대 만대 때려보자

어차피 살아온 날 책 만들어 보면
그리고 페이지 넘겨보면
우울 있다가 기쁜 날 있고 또 우울 있다가
다시 홀연히 미소지는 일기가 되지 않더냐.

빨래줄에 걸린 것들도 말려질 것이다.
우울하다 기쁜 일 생길 것이다.
그냥 웃는 방향으로 걸어보자꾸나.

안되는 것이 어디 있더냐?
안된다고 가만히 있어서 안되지 않더냐?
그냥 미소짓자. 그냥 웃어보자.
시(詩)와 칼럼 등으로 올바르고, 따뜻하고 바른 사회로 바꾸기 위해 분골쇄신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