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 서울에도 봄이 찾아 오는가

이복재 시인 | 기사입력 2014/03/28 [05:47]

순정, 서울에도 봄이 찾아 오는가

이복재 시인 | 입력 : 2014/03/28 [05:47]

[문학=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이복재] 봄 소식은 제주도, 남도에서 진달래로 화신되어 서울로 상경하고 있다. 남한산성 골짜기는 도룡룡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다가온다. 바다와 산 그리고 들. 그곳에서 생명의 씨앗들이 발아되어 자연의 경이로움을 더해준다. 인간이나 우주만유나 모두가 신비롭기만한 봄. 애써 태연하여도 그 옛날 막역지우로 지내던 지인들이 생각나는 서울이, 왜이리 야속하기만 할까. 그 아련함을 숙원했더니 화신은 서울에도 봄을 찾아 주었을까.
 
▲ 고향 친구가 유채꽃을 머리에 꽂아 어린 시절 해맑은 심성을 생각한다.   © 이복재 시인

순정
- 서울에도 봄이 찾아 오는가
 
笑山
 
고요한 새벽의 바닷가
그 심연의 물빛은 순정의 원천
해무의 수평선 너머로
만끽하는 해후로
안태본安胎本 아래로
그대 얼굴을 보자

우리 서로를 원하고
애타게 그리워 한지가
얼마나 되었나
 
지금껏 살아 온 여로
그 길 끝의
무지개 다리를 놓고
 
시오리 넘어 모교에서 만나
노닥거리다 문득
유채꽃 꽂은 머릿결,
민들레 홀씨 되어 날아가
아름다운 소녀가 된 그대
 
한 잔의 술 받음은
그 시절의 추억 고 칸칸이고
희뿌연 한복판의 여명은
은 폭 바람결 같은 친구이지

▲  야생화가 사랑스러워 산들바람에 사위어질 때까지 마냥 서 있었다.    © 이복재 시인

 

▲  겨울잠에서 깨어난 도룡룡    © 이복재 시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