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날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4/06/02 [14:57]

쉬는 날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4/06/02 [14:57]
쉬는 날
 

  玉葉고현자
 

바람난 미풍이 창문을 깨우는 날이면
곰비임비 걸어 나온 두견화 향기의 유혹에
벽에 걸린 신상은 신발을 신는다
 
구두약까지 바르고 말이다
마음 자락 널브러진 햇볕 아래
게으른 눈을 깜박이는 만삭의 먼지 타래
되우 무거운 손길로 천근만근 쓸어 담는다
 
앙살 부리는 먼지들을 씹어 삼킨
진공 소리에 놀란 거실은
집가심에 애써 분주한데
 
발자욱만 남기는 시간에도 얹히는지
계절을 수유하던 햇살이 돌아앉아
손끝을 따고 있다
 
기다림에 지쳐버린 올봄 신상은
사라져가는 한나절의 치맛자락에 매달려
애꿎은 햇살만 원망하고 있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사) 창작문학예술인 협의회 정회원
현) 백제문화 예술협의회 사무국장
현)시사코리아 기자
현)프러스코리아 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