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층 부부

위층부부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14/06/03 [08:03]

위층 부부

위층부부

김기수 시인 | 입력 : 2014/06/03 [08:03]

위층 부부  /김기수

 

내 사는 원곡동 아파트 위층에는

묘한 부부가 둥지를 틀었다

모두가 잠든 깊은 밤에 –자주 있는 일이다-

우장창창, 아~악, 죽여라 이 x새끼야, x팔놈아~~

아낙의 목청이 아파트 창을 뚫고 벽을 때린다

술 처먹은 남편 놈이랑 또 붙은 것이다

이 x팔년 이리 안 와~~

욕이 된 밤공기는 복도에서 확성되어

더 크게 들려 온다

잠자던 비둘기도 놀라 퍼덕인다

해 뜰 때까지 아낙은

죽었다 살았다 몇 번을 했나 보다

욕도 지치고 내 귀도 치쳤다

(저들은 왜 저럴까, 묘한 집구석이다)

 

오늘 새벽은 침대가 쿵쿵거린다

박자가 잘 맞는 떡방아 찢는 소리가 분명하다

-이 또한 자주 있는 일이다-

차라리 싸우는 게 낮지 저 균형 있는 박자에

홀애비의 신경은 아주 곤두선다

이것들은 그렇게 싸우고도 저 지랄이 될까 싶다

홀수 날은 욕지거리 짝수 날은 방아소리다

비둘기도 사람도 110동 xx호 때문에 잠을 설친다

(저들은 정말 좋아서 저럴까, 참 묘한 집구석이다)

낯 모르는 이들이 주는 밤의 냉탕 온탕이다

참으로 기특하다(?)

 

나는 늘 동 틀 쯤에서 졸음이 온다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현 경기문학-시와 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시집:'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무더기로 펴서 향기로운 꽃들' '시간을 줍는 그림자'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