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밤

도시의 밤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15/01/07 [11:03]

도시의 밤

도시의 밤

김기수 시인 | 입력 : 2015/01/07 [11:03]

도시의 밤   /김기수

 

도시는,

불빛이 있는 곳에서 없는 곳으로 흐른다

 

불빛을 향하는 부나비처럼

술 냄새 쪽으로 모여들었다가

흐물흐물 절반의 정신으로 어둠으로 흘러가는 것이다

뻐꾸기가 제 집 없이 알을 낳듯

제 각각은 몰래 어두운 둥지로 젖어든다

오색불빛이 너무 많아 제 그림자를 만들지 못하는 밤

술잔에 제 얼굴조차 비추지 못하도록

초시간과 경쟁하듯 비워버리는데

도시는 점점 어둠으로 가고

모든 뜨거웠던 것들은 식는 쪽으로 옮겨지는 것인가

취한 술잔을 뒤로하고 빛 없는 방문을 연다

어두움 그 한 켠에서

종일 외로웠을 고무나무 화분이 움찔한다

아주 익숙해진 제 외로움을 깨운 것에 대한 반응인 것을

어디에 있을

내 그림자를 검색한다

불빛도 없어 외로움조차 모를

너, 그림자여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카페 '시와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일간 에너지타임즈 2017년 문예공모 시 부분 장원
- 시집: '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 '서울 시인들' '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시간을 줍는 그림자' '흔들리지 않는 섬" 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