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소리, 공명하다

술병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15/02/07 [14:03]

빈 소리, 공명하다

술병

김기수 시인 | 입력 : 2015/02/07 [14:03]

빈 소리, 공명하다 /김기수

 

쓰러진 빈 병이다

한때 꽉 찼을 자신의 성분을 잃고

투명 표피만을 남긴 채 누운 거다

제 위장의 내용물을

한 잔 한 잔 비운 후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뒤돌아보고 있는 것이다

격랑을 치른 후 비워내고 누운 자와 채우고 누운 자가

이 일은 쌍방과실이라며 한참을 응시한다

취기는 삶에 대하여 용서를 키우기도 하지만 공허도 키운다

막힌 단소처럼 유리병이 우는 듯 멎는 듯

공복의 소리 방바닥으로 굴려낸다

 

무슨 명목으로 서로는 서로를 갈망하고

무슨 명목으로 서로는 떼어낼 수 없는가

아무도 설명 듣는 이 없는 밤

주정 소리는 눅눅한 레코드판처럼 흐느적거리며

천정에 부딪혀 공명(共鳴)되어 돌아오는데

불러들일 그 누구도 없는 것인가

머~언 대륙의 삼국시대 영웅들의 주병과

난세를 쥐락펴락 흔들었을 한 여걸의 생애를 생각한다

그들도 빈 병처럼 누워 휘어가는 제 숨소리를 들었으리라

 

언제나 별을 노래하자던 젊은이는 없고

이제는 노을이 붉은 이유를 설명하면서

굽어오는 운명의 여인을 맞이해야 한다

스카프에 감기는 거친 호흡은,

어디도 닿지 않는 갈증의 소리 그 외침인 것을

차디찬 유리창은 공명의 통로가 되어

하늘로 하늘로 산란 하는데 …

학의 무리가 꺼~꺽 달을 가른다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현 경기문학-시와 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시집:'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무더기로 펴서 향기로운 꽃들' '시간을 줍는 그림자'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