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에서

병상에서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15/04/16 [14:10]

병상에서

병상에서

김기수 시인 | 입력 : 2015/04/16 [14:10]

 

병상에서   

 

평행우주론을 증명하듯

또 다른, 비정상의 내가

어떤 홀리는 일 중심에 있었던거야

태풍 볼라벤이 온다는 긴장한전야에*

내 작은 술잔은 초대형 블랙홀의

에너지원이 되어

생명부지 한 사내를 탈출 불가능한 세상에 가두어 버렸다

제 생애에 멍에를 씌워버렸다

 

하루, 그 하루의 어디쯤인지 모르겠다

상하좌우 온통 허연 천정뿐인병실에서

깔딱거리는 망둥어가 무념무상의경지를 읽으려 든다

저 바다 같은, 드넓은 공간에서

또 다른, 정상의 망둥어를 찾는 중

고통을 잊기 위한 정중동의발악인 것을

 

어쩌랴

영원히 해독되지 않을
술잔의 독기를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현 경기문학-시와 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시집:'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무더기로 펴서 향기로운 꽃들' '시간을 줍는 그림자'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