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이 지는 계절에

시와 우주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16/04/15 [08:27]

벚꽃이 지는 계절에

시와 우주

김기수 시인 | 입력 : 2016/04/15 [08:27]

 



 

 

 

벚꽃이 지는 계절에     /김기수

 

 

무심천 벚꽃이 필 때 이 땅에 봄이 왔다며 기뻐하다가

사흘도 못 가 바람은 향기를 잃었고

벌들은 방향을 돌려 먼 숲 속으로 떠나갔습니다

그 꽃 길을 찬양했던 무수한 발길이

떨어진 꽃잎을 무참히 짓밟는 발길이 될 줄은 

혀 나간 신발 한 짝이 나뒹구는 걸 보고서야 알았습니다 

개울가 왕버들 씨눈 돋으며 환호하던 이파리들이 

굴삭기 굉음에 휘말려 뿌리 채 실종되었습니다 

녹음 푸르르던 아버지의 굴참나무 이파리가 

신음소리 내는 갈빛으로 뒹굴고 요양원 한 켠에서 

남은 봄을 세어보는 아버지의 손가락을 조물조물 

만져보고서야 생명의 앙상함을 알았습니다 

그토록 사랑한다며 행복해 하던 내 지인의 부부가 

이별은 상상도 못하고 있다가 돈벌이가 시원찮아 지자 

성격차이라는 변명으로 헤어지고 말았습니다 

선거 철 내가 찍어준 자칭 머슴이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현수막을 내걸고는 완장의 위력으로 권패가 되어 

나타날 줄은 익히 알고도 매번 속아 준 것입니다 

모든 것들이 숨을 쉬며 살아가는 데 그다지 

치명적이지는 않습니다만 계절에 뒤틀린 내 영혼의 봄은 

벚꽃잎 하나에도 속절없이 하늘로 던져집니다 

작은 바람에 원초적으로 흔들리며 애걸하지도 않는 

그렇게 문득 일깨워 주고 가는 꽃 

어쩔 수 없는 것들이기에 이를 순리라 합니다 

실종된 영혼에 위안이 될 비문 한 줄 찾아 나섭니다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현 경기문학-시와 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시집:'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무더기로 펴서 향기로운 꽃들' '시간을 줍는 그림자'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