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볕이 내린 안동, 곳곳에서 펼쳐지는 봄의 향연으로 관광객을 유혹하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7/04/09 [09:00]

봄볕이 내린 안동, 곳곳에서 펼쳐지는 봄의 향연으로 관광객을 유혹하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7/04/09 [09:00]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4월을 맞아 본격적인 봄을 맞이한 가운데 안동의 아름다운 봄 풍경이 머무는 관광지에는 많은 상춘객이 붐비고 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운치 있는 고택에 어우러진 빨간 홍매화와 낙동강을 따라 흩어지는 하얀 벚꽃을 볼 수 있는 곳, 봄볕이 내린 안동 곳곳에는 관광객을 유혹하는 봄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낙동강변 벚꽃길에는 벚꽃 290여 그루가 화려한 꽃을 피워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또한, 세계유산 하회마을에는 낙동강을 따라 이어지는 봄 풍경과 신명나는 하회별신굿탈놀이를 함께하는 관광객들의 발길도 줄을 잇고 있다. 매주 수․금․토․일요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주 4회 진행되는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안동의 매력을 국내․외에 알리는 중요한 관광자원이 되고 있다.

 

 

 

특히, 따뜻해진 날씨 속에 안동의 대표적인 야간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월영교에는 아름답게 흐르는 낙동강과 달빛이 어우러져, 관광객들이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고 있다. 또한, 안동 석빙고에서 보조댐 ~ 법흥교까지 2㎞에 걸쳐 펼쳐진 안동호반나들이 길은 가벼운 트레킹을 하며 안동의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도심 속의 나들이 코스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밖에도 퇴계 선생이 친구라 칭하며 평생을 사랑했던 매화나무 또한 도산서원과 퇴계종택, 병산서원 등지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도산서원으로 가는 35번 국도에는 노란 점을 찍어 놓은 듯 작고 예쁜 산수유가 봄나들이를 반겨준다.

 

이렇게 봄을 맞아 안동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안동시는 ‘봄여행주간’인 4월 29일부터 5월 14일까지 하회마을과 월영교 일대에서 안동의 전통문화 이미지 홍보를 위해 고택음악회와 전통문화체험 행사인‘고택愛 취하다’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가족 및 개별 관광객을 대상으로 전통음식, 다식 및 한복체험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전국에서 유일한 여성축제인 여성민속한마당행사가 4월 29일 안동문화원 주관으로 웅부공원에서 열리고, 같은 날 안동김씨 태장재사인 이상루에서는 “부모도 사랑받고 싶다”라는 주제로 이호선 강사의 인문학콘서트가 개최된다.

 

안동시는 관광 편의 제공을 위해 11개소의 관광 안내소를 운영하고, 56명의 문화관광해설사, 6명의 외국어통역안내원을 배치하고 있으며, “우리 지역을 찾아온 관광객들이 따뜻한 봄의 정취와 향기를 만끽하고 추억이 가득한 봄맞이 관광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