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매체 "미국·한국 군대 38선 넘어 침략 땐 즉시 군사개입"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7/04/23 [09:08]

中관영매체 "미국·한국 군대 38선 넘어 침략 땐 즉시 군사개입"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7/04/23 [09:08]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거듭해서 대북압박 메시지를 보내는 것과 관련해 중국 관영 매체가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마지노선'을 제시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2일 '북핵, 미국은 중국에 어느 정도의 희망을 바라야 하나'라는 사평(社評)에서 북핵에 관한 마지노선을 '무력에 의한 북한 정권 전복', '인도주의적 재앙을 부르는 경제제재'라고 제시했다.

 

환구시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북한의 엄청난 경제적 생명줄(economic lifeline)이다. 비록 쉬운 일은 없지만 그래도 만약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면 해결할 것"이라는 글을 올린 것을 거론하며 미국의 중국에 대한 대북제재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이와 관련한 중국의 입장에 대해 북한과 미국, 한국 모두 중국이 제안한 방식을 따르지 않고 있다며 "곤란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환구시보는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취할 수 있는 북핵 문제 해결책은 한계가 있다며 북한과 한미 양측 모두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환구시보는 일단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하는 상황이 온다면 중국은 원유 공급을 대폭 축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축소 규모에 대해서도 '인도주의적 재앙이 일어나지 않는 수준'이라고 명확히 기준을 제시하며 "어느 정도 축소할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에 따르겠다"고 못 박았다.

신문은 한국과 미국의 군사 행동에 대해서도 인내 수준의 한계를 제시했다.

 

신문은 "미국이 고려하는 북한의 주요 핵시설 등을 타깃으로 하는 '외과수술식 공격'에 대해서는 일단 외교적인 수단을 써 반대하겠다"고 낮은 수준의 반대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한미 군대가 38선을 넘어 북한을 침략해 북한 정권을 전복시키려 한다면 즉시 군사적 개입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중국은 무력을 통한 한반도 통일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 마지노선은 중국이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끝까지 견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