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트럼프의 대북정책은 양키식 오만과 편견의 극치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7/05/25 [17:04]

북, 트럼프의 대북정책은 양키식 오만과 편견의 극치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7/05/25 [17:04]

 

25일 노동신문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최대의 압박과 관여의 진상을 밝힌다’는 논평원의 글을 발표했다.

 

통일뉴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의 압박과 관여’는 정책은 ‘다 낡아빠진 대북 적대시정책의 재포장’에 불과하다며, 하루 빨리 용도 폐기되어야 한다고 북은 주장했다고 한다. 

 

노동신문은 “새롭게 이름을 달았지만 ‘최대의 압박과 관여’란 세기를 이어가며 집요하게 추구하여온 뿌리 깊은 대조선 적대시의 연장이며 극악무도한 반공화국 압살정책의 최절정일 뿐이라는 것도 시간이 갈수록 더욱 명백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대의 압박’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여 최단 기간 내에 미국의 역대 정권도 능가하는 고강도 압력을 우리 공화국에 가함으로써 우리가 핵문제에서 저들의 요구에 손을 들지 않으면 안 되게 만든다는 것”을 하며 비판했다.

 

올해 미국은 ‘힘에 의한 위협’과 ‘고강도의 군사적 압박’을 벌이고 있으며 심지어 ‘북을 지지하는 나라나 단체, 개인, 국제기구 모두를 문제시하겠다고 하는가 하면, 북의 유엔회원국 자격도 박탈하겠다는 등 외교적 고립을 강화하고 북의 석탄 수출 금지와 송유관 차단, 해외인력파견 금지 등 경제봉쇄도 심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대의 압박’과 동시에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수뇌상봉’을 거론하고 고위 당국자들이 ‘정권교체도, 군사적 침략도, 제도 붕괴도 없이 북한 체제를 보장할 것’ 등을 언급하면서 이른바 ‘관여’ 정책도 내세우고 있으나 이는 “승냥이가 가면도 쓰지 않고 양의 울음소리를 내는 것만큼이나 파렴치한 짓”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관여’ 정책의 본질은 “‘최대의 압박’이라는 강압적 수단만으로는 도저히 우리의 핵능력 고도화를 멈춰 세울 수조차 없다는 것을 자인하고 있는 미국이 저들의 비참한 패배상을 가리고 회유와 기만, 흥정과 설득 등 온갖 유화적 수단을 동원하여 ‘북핵 폐기’의 목표를 이루어 보겠다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며 “겉으로는 대화와 협상, 평화의 간판을 쓰고 있지만 실지로는 우리를 안으로부터 무장 해제시켜보려는 극히 위험천만한 계책”이라며 “양키식 오만과 양면성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논평원은 글에서 “그 누가 제재와 압박을 골백번 떠들어대도 가야 할 길은 끄떡없이 갈 것이며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근본적으로 전환하지 않는 한 미국의 그 어떤 허세도 비참한 종말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일관하며 단호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미국에는 “‘최대의 압박’이나 ‘최대의 관여’가 아니라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철회에 기초한 인정과 존중, 평등과 호혜만이 조미사이에 정상적인 관계수립을 위한 올바른 정책기조”라고 충고하며 만약 “거듭되는 충고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가 극악무도한 반공화국 압박과 제재봉쇄 책동에 매달린다면 우리는 적들에게 전율과 공포, 죽음을 들씌울 우리 식의 핵 공격수단들을 다발적으로, 연발적으로 쏴올리는 것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6월 3명의 자주시보 기자 항일유적지 취재 경비도 필요하고 새로 영입한 기자 활동비가 절실합니다.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 후원하기 바로가기 

http://jajusibo.com/newnews/pay_img/jajuilbo_com_cms_support2.htm


원본 기사 보기:자주시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