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거 미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7/08/11 [13:27]

[백학 詩] 거 미

백학 시인 | 입력 : 2017/08/11 [13:27]

               거 미  

 

                                                     백 학

       
무엇을 기다린다는 대상도 없이
언제까지 기다린다는 기한도 없이
어찌하여 기다린다는 목적도 없이
무작정 기다리는
것이다.

거미는 스스로의 몸으로 진액을 뽑아내어
그 팽팽한 긴장감의 허공 위에서
몸을 웅크려 숨을 죽이고
심장의
박동도 미동도 없이
저녁 어스름의 풍경 속에다
자신을 숨겨 두고 있었던 것이다.

나를 숙주로 하여 자라난
애욕이
온 몸을 칭칭 감아
하얀 기다림으로 가두고 있는 것도 모르고
푸른 창공이 노을로 변해가는 황홀한 풍경에
정신을
앗기고 있었던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