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익산시, 산단조성 지방채 전액상환 쾌거

- 공영개발사업 지방채 1,464억 원 전액상환 -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9/24 [13:30]

익산시, 산단조성 지방채 전액상환 쾌거

- 공영개발사업 지방채 1,464억 원 전액상환 -

이미란 기자 | 입력 : 2019/09/24 [13:30]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미란기자] 익산시가 어려운 지방재정을 옥죄던 지방채를 7년이나 앞당겨 전액 상환하며 29억 원에 달하는 이자 부담을 완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24일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익산 제3·4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발행한 지방채 2093천만원을 상환했다.

 

이로써 올해 남아 있던 공영개발사업 지방채 4064천만원을 모두 상환해 부채 제로화를 달성했다.

 

이는 당초 상환 계획보다 7년이나 앞당긴 것으로 이로 인해 29억 원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지난 2008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생산적 투자의 일환으로 제3·4산업단지 조성공사를 착수하며 1,464억 원의 지방채를 발행했다.

 

이후 2017180억원, 2018445억원, 올해 4064천만원을 상환해 지방채를 모두 갚았.

 

이 같은 결과는 전담 공무원들이 적극적인 기업유치 활동을 전개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영과 예산절감을 통해 조기상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데 따른 것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정부정책의 변화 등으로 기업유치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관계 공무원들이 적극적인 기업유치와 지방채 조기상환을 위한 노력을 전개해왔다앞으로도 적극행정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