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경욱 후보 “오늘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4/27 [10:54]

민경욱 후보 “오늘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4/27 [10:54]

▲ 민경욱 “오늘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선거 개표 의혹 해소될까? (C)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오후 2시 인천지법에 21대 총선 투표함 증거보전신청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 지역구를 포함해 전국에서 일고 있는 선거 개표 결과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제 노력의 일환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성원을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 통합당 후보로 나섰다가 사전투표에서만 6,187표를 더 얻은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최종 2,893(2.26%포인트) 차이로 패했다.

민 의원도 관외 사전투표 득표 수 대비 관내 사전투표 득표 수 비율이 일치한다며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앞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인천범시민단체연합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부정선거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증거보전 신청과 재검표 등을 추진하려 한다고 밝혔다.

사전투표 조작설은 보수 성향 언론사와 유튜브 채널에서 처음 제기됐다. 서울과 인천, 경기지역에서 민주당 대 통합당의 사전투표 득표 비율이 각각 63%, 36%로 모두 같아 마치 짠 것 같다는 주장이다.

그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연수을에서 관외 득표 대 관내 득표의 비율이 저와 민주당 정일영 후보, 정의당 이정미 후보가 모두 39%가 나왔다라며 세 데이터가 똑같이 나올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이어 세 후보의 득표 비율이 똑같다는 게 움직일 수 없는 증거라며 검찰에 고발도 할 예정이라고 했다.

중앙선관위는 부정선거 의혹에 관해 선관위가 투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라며 정확한 근거 없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지 않는다면 당사자 및 관련자 고발 등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파주시] 자유로 따라 황금노을에 물드는 파주 문산노을길
1/1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