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산 詩] 조선동네

리복제 시인 | 기사입력 2020/10/18 [14:18]

[소산 詩] 조선동네

리복제 시인 | 입력 : 2020/10/18 [14:18]




조선동네

 

 

                  笑山 李福宰



고사부리 조선동네
눈 비비고 일어나
산으로 들로
구파 백정기 의사께 드리려
가을 야생화 들풀 조금 꺽었지요

엄혹하고 캄캄한 시절
산과 바다같은 마음으로
자주독립 위해 하늘 울리는
사자후 같은 독립군

열 길 심장 속 깊이에서
울리는 어머니의 마음과
자주독립 바라는 민족의 기상이여

죽음의 순간은 늘 존재한다
죽기를 자처하는 흑색공포단 아나키스트 동지들,
그 순간을 편하게 감싸안은 조선동네여

인생은 꽃처럼 풀처럼 이요
부귀영화 금의옥식은 잠시뿐이요
영원한 삶은
구파의 표상인데
하시절 민족자주통일이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