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늘어지게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1/01/25 [09:17]

[백학 詩] 늘어지게

백학 시인 | 입력 : 2021/01/25 [09:17]

 

 



       늘어지게

 

                       백학

 

어제 밤은 늦은 밤 

한잔 할까 그냥 잤다

 

국도 없이 아침 상 

새우젓 콩자반에 멸치조림

한 젓갈

 

상다리 접고 30분

커피는 식은 커피

 

생각해보면 사랑인데

무슨 소용이냐고

 

늘어지게 늘어지게 늘어지는

삶이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