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산 詩] 서대문 독립공원의 미루나무

리복재 시인 | 기사입력 2019/12/28 [17:11]

[소산 詩] 서대문 독립공원의 미루나무

리복재 시인 | 입력 : 2019/12/28 [17:11]
▲  구 서대문 형무소에 펼쳐진 독립투사와 민주투사 걸개사진   © 소산


 

서대문 독립공원의 미루나무

 
소산(笑山)/ 李福宰

  

나라와 민족을 팔아먹던 친일매국노

과거에 연연한다고, 잊어버리라고,

그래

아쉬움이라곤 털끝만큼도 없어질 때까지

마음을 다 비우고 또 비우고 싶다.

 

길 가다, 아무데서나

일제와 부왜역적들에게 잡혀

강간당하고 정신대, 위안부, 징용에 끌려가고.... 

주권도 없는 천하디 천하고 

미개한 민족이었지

 

나라 되찾고자 적들을 향해 진격하다

프락치 변절자 경계치 않고 의기를 믿었던 의병,

한 번 대결도 못해 애절하다.

그리고 생겨난 서대문 형무소

두 그루의 미루나무 심었고

독립투사 처음으로 죽임을 당했던 왕산 허위 선생

 

죽음 앞에서 

미루나무 부여잡고 처절한 울부짖음으로 

의기의 투사는 통곡했다.

나라가 뭐니, 민족이 뭐니,

하는 일제와 그 견마(犬馬)들에게

 

나라 잃은 설움

아비를 잃은 가족들

무서워 뿔뿔이 흩어지고

연좌제가 뭐니, 치안유지법이 뭐니, 보안법이 뭐니,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니들은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

형무소 한쪽에 서있는 미루나무는 통곡한다.

 

오늘도

독 묻힌 날 선 칼로

가슴을 열어

심장의 핏줄을 움켜쥐고

오장을 꺼내 목에 걸고 싶다. 

 

비우고 또 비워서

잊으려 하면 할수록

몸부림치면 칠수록

숨이 막혀 죽을지도 모른다.

 

서대문 독립공원에는

통곡의 미루나무가

우릴 바라보며

오늘도

우두커니 서있다.

 

▲ 서대문 형무소에 아직도 남아 지켜보고 있는 미루나무     © 소산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