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육청-전남교육청, 농촌유학 개시 선포

학생·학부모·농가대표·학교 등 참석...환영식 개최 및 유학 학교·농가 방문

이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0:12]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육청-전남교육청, 농촌유학 개시 선포

학생·학부모·농가대표·학교 등 참석...환영식 개최 및 유학 학교·농가 방문

이수현 기자 | 입력 : 2021/02/26 [10:12]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2월 26일(금) 오후 2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농촌유학 참가 학생과 학부모를 위한 환영식을 개최한다.

 

환영식에는 농촌유학 참가 학생과 학부모, 서울시교육감, 전라남도교육감, 농촌유학 학교 관계자와 농가 대표 등이 참석한다.

 

농촌유학 환영식 1부는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 2부는 순천 낙안면에서 진행된다. 1부에서는 농촌유학 추진 경과 안내와 참가 학생들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진 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과 학생들이 농촌 유학에 대한 소망을 담은 비행기를 날리는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2부에서는 순천 낙안면 농촌유학 농가와 농촌유학 학교인 낙안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서울학생들이 공부하고 생활할 농촌유학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2월 7일(월) 전라남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2021학년도 농촌유학을 추진해 왔다.

 

서울 학생들의 신청 결과를 살펴보면 총 121명이 신청했으며, 1월23일부터 2월 7일까지 약 2주간의 전남 사전 방문 후 최종 신청한 학생은82명이다. 최종 신청자 중 초등학생은 66명, 중학생은 16명이다.

 

거주유형별 신청 결과는 홈스테이형 24명, 지역센터형 3명, 가족체류형 55명(32가구)이다.

 

서울 학생들이 농촌유학을 가는 전라남도 농촌 유학 학교는 초등학교 13교, 중학교 7교로, 10개 지역(순천, 영암, 강진, 화순, 곡성, 신안, 담양, 장흥, 해남, 진도)이다. 참가자가 많은 지역은 순천(26명),영암(12명), 강진(9명), 화순(9명) 등이다.

 

농촌유학 참가자의 서울 원적교는 40개 초등학교와 11개의 중학교이며, 20개(강남, 서초, 송파, 강서, 양천, 구로, 금천, 동대문, 중랑,관악, 동작, 노원, 도봉, 은평, 서대문, 광진, 성북, 강북, 중구, 종로)지역에서 참여했다. 참가자가 많은 자치구는 성북구(14명), 종로구(9명), 송파구(8명) 등이다.

 

서울시교육청이 2월 19일에 실시한 농촌유학 참가 학부모 대상 설문조사에서, 학부모들은 농촌유학 참가를 결정하게 된 이유로 ‘자연 속에서 맘껏 뛰어놀게 하려고’(27.08%), ‘자연의 변화를 느끼며 생태감수성을 갖게 하려고’(22.92%), ‘농촌문화, 마을공동체 등을 체험하고 싶어서’(18.75%)를 주로 꼽았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번 농촌유학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생태친화적 감수성을 키우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히며, “신학기를 새로운 환경에서 시작하게 될 농촌유학 학생들이 농촌살이에 잘 적응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