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덕철 복지장관 “4차 유행 갈림길…하루 천 명 이상 커질 수도”

“전국 각지에서 감염 확산·일상 공간에서 감염 발생…안전한 곳 찾기 어려운 상황”
“4월부터 예방접종 본격화…상황 악화되면 예방접종 차질 발생하고 효과 더 늦춰질 것”
감염사례 많은 시설 대대적 현장점검 강화…“위반 업소는 무관용 원칙따라 엄벌 처할 것”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09:36]

권덕철 복지장관 “4차 유행 갈림길…하루 천 명 이상 커질 수도”

“전국 각지에서 감염 확산·일상 공간에서 감염 발생…안전한 곳 찾기 어려운 상황”
“4월부터 예방접종 본격화…상황 악화되면 예방접종 차질 발생하고 효과 더 늦춰질 것”
감염사례 많은 시설 대대적 현장점검 강화…“위반 업소는 무관용 원칙따라 엄벌 처할 것”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4/05 [09:36]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지금 우리는 4차 유행이 시작될지 모르는 갈림길에 서 있다”며 “유행이 다시 확산되면 짧은 시간 내에 하루 천 명 이상으로 유행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 권 1차장은 “전국 각지에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고,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곳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1년의 경험을 돌이켜보면 현재의 상황은 대유행이 본격화되기 직전과 유사한 점이 많다”며 “다시 유행 확산의 조짐이 보이는 지금이 가장 확실하게 방어할 수 있는 때”라고 강조했다.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특히 4월부터는 예방접종이 본격화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여기서 상황이 더 악화되면 방역 역량의 분산으로 예방접종도 차질이 발생하고 긍정적인 효과가 더 늦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오늘 국민 여러분께 코로나19 유행 상황의 심각성을 설명 드리고,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호소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대국민 담화문의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4월 한 달간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지켜줄 것과 꼭 필요하지 않은 모임을 취소하고 만나는 인원을 줄여 주실 것, 그리고 예방접종 대상자들께서 적극적으로 접종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

 

특히 “정부는 감염 사례가 많은 시설들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현장 점검을 강화, 위반 업소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벌에 처하고 해당 업종에 집합금지를 실시하거나 운영 제한을 강화하는 조치도 실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권 1차장은 “지금 우리 앞에는 갈림길이 놓여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하루라도 빨리 소중한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